뉴스

News Room

제모피아의 새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기사 원문: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distribution/food/2023/08/08/ONELRG2Z7JD6RF5FGBKWMBFOOQ/) 서울 강남의 한식당 삼원가든이 베트남 외식기업 메이 에메랄드와 베트남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윤인성 삼원가든 부사장과 김소연 메이 에메랄드 대표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 삼원가든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3 추천 레스토랑으로, 국내·외에서 ‘양념 갈비’로 유명한 한식당이다. 반 세기 가량 강남의 대표적인 소고기 숯불구이 식당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해 재개점하면서 총 600석 규모로 확장했다. 삼원가든의 베트남 프랜차이저인 메이 에메랄드는 한국의 투자개발사 제모피아 인베스트의 베트남 자회사로, 하노이에서 ‘육시리’, ‘피자 포피스(PIZZA 4P’S)’등을 운영하는 전문 외식기업이다. 윤 부사장은 “2023년은 베트남에도 미쉐린 가이드가 진출한 첫 해로, 베트남은 그 어느 때보다 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시장”이라며, “이와 함께 K팝과 OTT를 통한 K-컨텐츠의 영향으로 인한 동남아의 한식 열풍 또한 고조됐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1호점은 하노이 최대 호수인 ‘떠이호(서호·West Lake)’에 있는 글로벌 레지던스 호텔인 ‘서머셋 웨스트 포인트’ 4층에 약 140평 규모로 12월 문 열 예정이다. 김 대표는 “떠이호 지역은 하노이의 전통적인 부촌이자 대사관저를 비롯한 외국인 거주 비율이 높은 곳으로, 최근 인근 롯데몰 개장으로 더욱 주목받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메이 에메랄드는 서호 지역에 베트남 삼원가든 1호점을 시작으로, 하노이 2호점, 휴양도시 다낭, 그리고 남부 최대 도시인 호치민에 이르기까지 베트남 주요 도시에 삼원가든을 개점할 계획을 밝혔다. 삼원가든은 베트남 1호점을 계기로 서울 본점과 베트남 지점을 연계하는 다양한 고객 할인 혜택과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민아 기자
관리자 2023.08.09 추천 0 조회 195
원문 출처: 매경이코노미(https://n.news.naver.com/article/024/0000082851) - 제모피아인베스트,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경제사절단 참여 - 에너지, 인프라, 부동산 투자 기회 물색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파트너십 강화에 주력 - 베트남 최대 국영 기업 페트로베트남의 자산운용 계열사와 녹색 성장 펀드 조성 MOU 체결 - 2050년 탄소중립 목표로 신재생 에너지 발전에 집중하는 베트남 - 제모피아인베스트와 PVCB캐피탈의 녹생 성장 펀드에 기대감 고조 제모피아인베스트(대표 임영규)가 베트남 최대 국영 기업 페트로베트남 계열의 자산운용사 PVCB캐피탈과 베트남 녹색 성장 산업, 온실가스 감축 사업,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펀드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제모피아인베스트의 현지 투자 법인 아송인베스트(ASONG Invest)와 PVCB캐피탈은 ‘PV-ASONG 녹색 성장 펀드’를 올해 3분기 조성한다. 이를 통해 페트로베트남 그룹 내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 지분 투자, 녹색 성장 프로젝트와 한국 정부와 베트남 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베트남 전력 생산 2위 기업인 페트로베트남전력공사(PV Power)와 구체적인 투자 계획을 준비, 실행 중이다. 페트로베트남그룹 내 다른 계열사와 투자 대상을 논의 중이다. 베트남은 2050년 국가 탄소중립을 목표로 신재생 에너지 발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2년 기준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은 16.2%에 달하며, 2030년까지 39.2~47%로 끌어올리려는 제8차 국가전력개발계획을 최근 발표한 바 있다. 현재 전국적인 혹서기 전력난과 겹쳐 신재생 에너지 발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강화되는 가운데, 제모피아인베스트와 PVCB캐피탈의 녹색 성장 펀드를 비롯한 한-베트남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이 더욱 기대를 모을 것으로...
관리자 2023.06.26 추천 0 조회 164
기사 원문: 조선비즈(https://biz.chosun.com/stock/stock_general/2023/06/23/U573AFQNPJDFNAD4MIH54CBGA4/?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제모피아인베스트, 대통령 베트남 국빈 방문 경제사절단 참여 임영규 제모피아인베스트 대표 제모피아인베스트가 베트남 최대 국영기업 페트로베트남 계열의 자산운용사 PVCB캐피탈과 베트남 녹색성장 산업과 온실가스 감축,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펀드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제모피아인베스트의 현지 투자법인 아송인베스트와 PVCB캐피탈은 올해 3분기 ‘PV-아송 녹색성장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 펀드를 통해 페트로베트남그룹 내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에 지분 투자하고, 녹색성장 프로젝트와 한국 정부와 베트남 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제모피아인베스트는 또 베트남 전력생산 2위 기업인 페트로베트남전력공사와 구체적인 투자 계획을 준비하면서 페트로베트남그룹 내 다른 계열사와 투자 대상을 논의 중이다. 한편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윤석열 대통령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며 꾸린 경제사절단에 참여해 현지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경제사절단에 동행한 임영규 제모피아인베스트 대표는 “에너지, 인프라, 부동산 분야에서 추가 투자 기회를 물색하는 동시에 페트로베트남그룹의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은 2050년 국가 탄소중립을 목표로 신재생 에너지 발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2년 기준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은 16.2%에 달하며, 2030년까지 39.2%~47%로 끌어올리려는 제8차 국가전력개발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연선옥 기자
관리자 2023.06.23 추천 0 조회 97
기사원문: 머니투데이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8/0004903141?sid=101) 제모피아인베스트는 베트남 최대 국영기업 페트로베트남 계열의 자산운용사 PVCB캐피탈과 베트남 녹색성장 산업, 온실가스 감축사업 및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펀드 조성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제모피아인베스트의현지 투자법인인 아송인베스트와 PVCB캐피탈은 'PV-아송 녹색성장펀드'를 올해 3분기에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페트로베트남그룹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 지분투자, 녹색성장 프로젝트 및 한국과 베트남 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 베트남 전력 생산 2위 기업인 페트로베트남전력공사와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준비 및 실행 중이다. 페트로베트남그룹 내 다른 계열사와도 투자 대상을 논의 중이다. 한편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 방문에에 경제사절단으로 참여 중이다. 임영규 제모피아인베스트 대표를 비롯한 그룹 임원은 베트남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임 대표이사는 "에너지, 인프라, 부동산 분야의 추가 투자 기회를 물색하고 페트로베트남그룹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동참할 수 있는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관리자 2023.06.23 추천 0 조회 80
원문 출처: 뉴스1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6884152?sid=101) "에너지·인프라·부동산 투자 물색 및 신재생에너지 파트너십 강화" 페트로베트남 자산운용사와 녹색 성장펀드 조성 MOU 체결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사모펀드 제모피아인베스트가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참여한다고 23일 밝혔다. 임영규 제모피아인베스트 대표는 "에너지, 인프라, 부동산 분야의 추가 투자 기회 물색, 그리고 무엇보다 페트로베트남 그룹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에 동참할 수 있는 한국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영규 제모피아 인베스트 대표 제모피아인베스트는 베트남 최대 국영기업 페트로베트남 계열의 자산운용사 PVCB 캐피탈과 베트남 녹색성장 산업, 온실가스 감축사업 및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펀드조성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제모피아인베스트의 현지투자 법인 아송 인베스트(ASONG Invest)와 PVCB캐피탈은 'PV-ASONG 녹색성장 펀드'를 올해 3분기 조성한다. 이를 통해 페트로베트남 그룹 내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 지분투자, 녹색성장 프로젝트 및 한국 정부와 베트남 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베트남 전력생산 2위 기업인 페트로베트남 전력공사(PV Power)와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준비 및 실행 중이며, 페트로베트남 그룹 내 다른 계열사와 투자 대상을 논의 중이다. 박승희 기자 (seunghee@news1.kr)
관리자 2023.06.23 추천 0 조회 73
원문출처: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business/10632162) 국내 최대 주얼리 커머스 플랫폼 ‘아몬즈(amondz)’를 운영하는 ‘비주얼(대표 허세일)’이 글로벌 주얼리 제조업체 ‘제모피아(대표 임영규)’와 맞손을 잡았다. 비주얼은 제모피아 베트남 법인인 쥬얼리칸(이하 제모피아 베트남)과 글로벌 주얼리 사업에 관한 다각적 교류와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목적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제모피아 베트남 법인 ‘쥬얼리칸’ 본 협약식을 기점으로 두 회사는 신규 주얼리 상품·브랜드 개발과 기존 상품 생산, 글로벌 유통 등에서 다양한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예를 들어 비주얼은 국내 최대 주얼리 커머스 플랫폼 ‘아몬즈’ 운영 경험과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밀레니얼 고객에 대한 이해도와 IT 기술을 통해 협업 지점을 제공한다. 제모피아 베트남은 ‘판도라(PANDORA)’ 등 글로벌 브랜드의 OEM·ODM 제조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참고로 제모피아는 1978년 한국에서 설립된 이래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일본 등에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4000여명의 주얼리 전문 인력을 보유한 세계적인 주얼리 생산업체다. 허세일 비주얼 대표는 “새로운 글로벌 주얼리 생태계를 만들고자 커머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업을 전개해온 비주얼과 세계적인 기술력과 생산 물량 등 글로벌 제조 시스템을 완비한 제모피아는 새로운 라이프사이클을 구축한다는 비전에 있어 근본적인 공감대가 존재한다. 이를 기반으로 다방면의 협업이 가능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호 기자 suhoz@mk.co.kr
관리자 2023.05.17 추천 0 조회 86
원문 출처 : 한국섬유신문(http://www.ktnews.com) 커머스, 제조 노하우 교류해 시너지 창출 비주얼(대표이사 허세일)과 글로벌 주얼리 제조사 ‘제모피아(대표이사 임영규)’의 베트남 법인인 쥬얼리칸(이하 제모피아 베트남)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글로벌 주얼리 사업에 관한 다각적 교류와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목적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협약식을 진행했다. 비주얼 허세일 대표(좌)와 제모피아 베트남 법인 ‘쥬얼리칸’ 장재호 법인장(우)이 글로벌 주얼리 사업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본 협약식을 기점으로 양사는 신규 주얼리 상품과 브랜드 개발 및 기존 상품 생산, 글로벌 유통 등에 있어 상호 역량을 적극 공유하고 협력할 계획이다. 비주얼은 국내 최대 주얼리 커머스 플랫폼 ‘아몬즈’ 운영 경험과 데이터베이스 기반 밀레니얼 고객 이해도와 IT기술을 통해 협업한다. 판도라 등 글로벌 브랜드 OEM·ODM 제조사인 제모피아 베트남은 세계적 수준의 생산 기술력과 규모를 활용해 양사 사업을 강화하는 것이 협력의 주안점이다. 비주얼은 금번 협약식을 통해 제모피아 전사 차원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본격화한다. 제모피아는 1978년 한국에서 창립 이래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일본 등에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4000여 명의 주얼리 전문 인력을 보유한 세계적 주얼리 생산 업체다. 투자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해 전세계 고객의 이상적 라이프스타일 구현을 실현하고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업적 연계를 시작한 비주얼과 제모피아는 한국, 일본, 미국 등을 포함한 다국적 시장을 타겟으로 R&D·생산·물류·마케팅 등 주얼리 산업 전 영역에 걸쳐 혁신을 실행한다. 비주얼 허세일 대표는 “커머스 플랫폼 기반 사업을 전개해온 비주얼과 세계적 기술력과 생산물량 등 글로벌...
관리자 2023.05.17 추천 0 조회 115
원문출처 매일경제 | https://www.mk.co.kr/economy/view/2021/881591 골프 주얼리 브랜드 `엠 스튜어트(M.Stuart)`는 골프칠 때 드라이버를 치기 위해 꽂는 골프 티를 14K 금으로 만들고 `나인브릿지` 로고를 새겨 신제품을 내놔 눈길을 끈다. 그밖에도 골프 라운드에서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는 스타일과 기능을 갖춘 다양한 골프 주얼리 제품을 출시했다. 자료 : 제모피아인베스트 골프할 때 드라이버를 치기 위해 꽂는 골프 티. 14K 골드에 국내 최고급 골프장인 ‘나인브릿지’ 로고가 새겨졌다. 심지어 조명이 들어오는 고급 케이스에 담겨 있다. 책상이나 장식장에 진열하는 골프 애장품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가격은 128만원에 달한다. 혀를 내두를 만한 이런 제품을 내놓은 곳은 골프 주얼리 브랜드 ‘엠 스튜어트(M.Stuart)’다. ‘엠 스튜어트’는 제모피아인베스트가 43년 역사의 주얼리 디자인, 제조 노하우를 담아 만든 골프 주얼리 브랜다. 1567년, 역사상 최초 여성 골퍼이자 스코틀랜드 여왕이었던 ‘메리 스튜어트(Mary Stuart)’에서 이름을 따왔다. 회사 관계자는 “필드와 인생에서 자신만의 플레이를 즐길 줄 아는 여성들을 위한 헤리티지 주얼리”라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라고 소개했다. 엠스튜어트는 CJ 클럽 나인브릿지에 첫선을 보인 기념으로 128만원짜리 ‘골프 티’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그 밖에도 골프 필드룩을 완성해줄 골프 라이프스타일 주얼리를 다양하게 준비했다. 나도연 제모피아인베스트 상무는 “3040 여성 골퍼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사전 자체 시장조사를 해보니 ‘라운딩 나갈 때 착용하던 주얼리를 뺀다’는 대답이 다수였다. 주요 이유가 ‘골프에 방해가 될 것 같아서(45%)’ ‘필드룩과 어울리지 않아서(35%)’ ‘잃어버릴 것 같아서(20%)’ 등의 이유였다. 그런데 골프 라운드에서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는 스타일과 기능을 갖춘...
관리자 2022.06.13 추천 0 조회 83
원문출처 더벨 | 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1909240100041640002603 부동산디벨로퍼 제모피아인베스트(옛 브랜드칸)가 서울 강남에서 신축 빌딩 매각에 잇달아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에 반포동의 '강남대로 브랜드칸타워I'을 매각한 데 이어 가장 최근 완공한 '삼성역 브랜드칸타워II'를 일본계 기업인 한국호쿠쇼에 처분했다. 2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지난달 초 한국호쿠쇼와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88길 15(대치동 944-23)에 있는 삼성역 브랜드칸타워II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그 후 지난달 말 거래를 완료했다. 매매가는 450억원이다.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올해 5월 브랜드칸에서 상호를 바꾼 부동산디벨로퍼다. 그간 토지를 확보한 후 새 건물을 올리고, 주로 매각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 서초역 네모플러스, 구로디지털단지 대양빌딩 등 다수의 프로젝트를 한 경험이 있다. 브랜드칸타워II 토지의 경우 개인 소유자 K씨가 1975년부터 소유하고 있었던 곳인데, 제모피아인베스트가 2016년 12월 200억원에 매입한 후 사업을 진행했다. 그 후 올해 3월 건물을 준공한 후 매각에 나섰고 투자금을 회수하게 됐다.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올해 3월에도 서초구 강남대로 527(반포동 722-20)에 만든 신축 빌딩인 강남대로 브랜드칸타워I을 매각한 바 있다. 제모피아인베스트는 2014년 개인 공유자 K씨로부터 해당 토지의 지분 70%를 154억원에 매입했다. 같은 해 개인 공유자 L씨로부터 나머지 지분 30%를 약 20억원에 사들인 후 개발에 나섰다. 그 후 2016년 11월에 지하 6층~지상 16층, 연면적 6985㎡규모의 건물을 신축했다. 올해 3월 경기 용인에 기반을 둔 ㈜와이엠지와 매매계약을 체결한 후 다음 달 거래를 마쳤다. 매각가는 545억원이다. 제모피아인베스트는 올해 2건의 강남빌딩 매각으로 1000억원의 자금을 손에 쥐게 된 셈이다. 한편 2건의 거래에 우리은행이 관여돼 있어...
관리자 2022.06.13 추천 0 조회 103
원문출처 한경뉴스 | https://www.hankyung.com/news/article/2008111120501 2011 미래가치 디자인 부문 국내 최대 귀금속 제조사 제모피아(대표 임성재 · 사진)는 '꽃체인'이라는 상표로 사업을 시작한 지 올해로 창립 33주년을 맞았다. 매년 세계 곳곳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에서 새로운 기술과 참신한 디자인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찬사와 호평을 받고 있다. 1998년 대통령표창,1999년 대통령 산업표창을 받는 등 수상 실적도 화려하다. 2001년에는 유망중소기업에 선정됐고 2007년 경영혁신 중소기업 인증을 획득했다. 같은 해 중소기업대상도 받았다. 2008년에는 GS홈쇼핑 귀금속 부문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제모피아는 무엇보다 디자인 부문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좋은 디자인의 제품을 통해 고객의 삶 곳곳에 함께하는 것이 제모피아 디자인이 추구하는 목표다. 9가지 각기 다른 브랜드 운영을 통해 보다 전문화되고 구체적인 고객의 니즈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트렌드를 인지하고 선도하기 위해 각종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며 주기적 시장조사와 관련 잡지 구매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모피아는 2000년부터 2004년까지 5년 연속 우수 디자인상을 수상했고 여러 차례 '굿 디자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자체 웨딩 브랜드인 아그레망과 오르페의 전 제품은 디자인 보호를 위해 의장등록 신청이 돼 있으며,홈쇼핑을 통해 소비자와 보다 가까운 접촉을 시도한다. 제모피아만의 기술력을 앞세운 제품들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그 성과가 매출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제모피아는 선진 기술 도입과 창의적 인재 양성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제일의 주얼리 기업으로서 명성을 지켜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인재를 중시하고 기술 개발에 과감히 투자하며,차별화된 디자인으로 고객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관리자 2022.06.13 추천 0 조회 115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